수젠텍, 2분기 영업익 201억원…사상 최대 실적


[아이뉴스24 류은혁 기자] 코로나19 진단 키트 개발 업체 수젠텍은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2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42억원으로 2천29%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9월 전환사채(CB)발행 이후 주가가 급등해 파생상품평가손실이 346억원 발생해 145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국제기업회계기준(IFRS)에 따르면 회사가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상환전환우선주(RCPS) 등을 발행한 이후 회사의 주가가 오를 경우 주가 상승에 따른 CB, BW, RCPS 등의 가치증가분을 회사의 파생상품금융부채 평가손실로 계상해 영업외비용으로 처리해야 한다.

수젠텍 재무담당이사는 "지난해 9월 100억원 규모의 CB를 발행했고, 최근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로 회사의 주가가 급등해 IFRS에 따라 CB의 가치증가분만큼 회사의 파생상품금융부채 평가손실로 처리했다"며 "실제 현금 유출이 일어나거나 손실이 현실화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9월 23일 이후 CB가 보통주로 전환돼 해당 손실분은 모두 자본잉여금으로 전입되기 때문에 회의 재무구조에도 전혀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젠텍 관계자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라 '항원 신속진단키트'와 '중화항체 검사키트' 등 단계별로 특화된 진단키트를 통해 진단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조만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통한 미국 시장 진출과 신제품의 매출 기여로 2분기보다는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은혁기자 ehry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