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SNS 중단 선언' 공지영 향해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공지영 작가의 전 남편과 관련된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진실공방을 벌인 배우 김부선이 "공샘,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잘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부선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용기를 냈다. 고백한다"라며 공 작가와의 일화를 적었다.

배우 김부선(왼쪽)과 공지영 작가.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DB]

그는 "지리산에서 공작가님 처음 뵙고 내게도 어떤 일이 있었노라고 말한 적이 있다. 지치지 않고 나는 떠들었고 공샘은 다 들어주셨다"라며 "'위로가 될지 모르나 제 말 들어보세요. 그리고 샘만 아셔야 해요' 그러면서 작가님이 조심스레 전 남편과 결혼생활 때 겪었던 황당한 어떤 말을 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작가님이 내게 들려준 내용은 이동네 풍문으로 들었던 바"라며 "이게 전부"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은 "공샘은 외부에서 들은 소문들과 전부인에게 직접 들은 말을 제가 퍼트린다고 충분히 위협받고 협박,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자녀들과 함께 있으니까"라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13일 공 작가는 자신의 SNS 계정을 모두 삭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10년 넘는 기간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북을 떠난다. SNS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줬던 분들에게 용서를 빈다"는 글을 남긴 뒤 계정을 닫았다.

한편, 공지영 작가는 최근 김부선과 공 작가의 전 남편과 관련된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여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공 작가는 16년 전 이혼한 세 번째 남편의 음란사진을 두고 김부선이 일년째 협박해왔다고 폭로했고, 김부선은 협박이 아닌 요청이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