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소원은 대한의 완전한 자주독립이오”…창작뮤지컬 ‘백범’ 온다


9월10일~10월4일 국립중앙박물관 공연…출연배우 18명 인물별 포스터 화제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나의 소원은 우리나라 대한의 완전한 자주독립이오.” 창작뮤지컬 ‘백범’이 온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은 ‘박물관 역사 잇기 시리즈’ 기획으로 준비한 ‘백범’을 오는 9월 10일(목)부터 10월 4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작품은 김구의 독립운동 시기만을 부각하는 것이 아니라, 어린 시절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그의 삶 전체와 그 시대의 이야기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전개한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은 창작뮤지컬 ‘백범’을 오는 9월 10일(목)부터 10월 4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한다. 18명 출연 배우 모두가 안경을 쓴 채 백범으로 분한 인물별 포스터도 화제가 되고 있다.

‘백범일지’를 바탕으로 김구의 일생을 다루면서 그와 함께 했던 역사적 인물과 주요 사건을 자연스럽게 담아낸다. ‘역사 잇기 시리즈’로 기획된 작품인 만큼 역사적 사실을 곳곳에 충실하게 엮어냈다. 역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번 작품을 통해 다양한 사건과 인물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백범’은 누구나 다 아는 가슴 아픈 일제 강점기를 다루고 있지만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도록 극적 재미를 많이 넣었다. 우선 랩을 비롯한 다채로운 스타일의 변화를 시도하는 음악과 역동적인 군무가 돋보인다. 또한 다양한 등장인물의 생동감 있는 캐릭터를 살린 연출과 함께 국경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전개되는 스토리에 걸맞게 영상장치를 적극 활용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사한다. 작가 장성희, 작곡 원미솔, 연출 장우성, 안무 홍유선 등이 힘을 합쳐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은 창작뮤지컬 ‘백범’을 오는 9월 10일(목)부터 10월 4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한다.

최근 김명희, 채태인, 권상석, 최현선, 이정수, 민준호, 유신, 윤유경, 송임규, 윤지인, 진태화, 김승용, 김다경, 김서안, 남궁혜인, 장재웅, 정원철, 신은총 등 18명 출연 배우 모두가 안경을 쓴 채 백범으로 분한 인물별 포스터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뮤지컬 ‘백범’은 ‘모두가 백범이다’라는 독특한 카피로 눈길을 끌며 남녀 구분 없이 각자의 개성으로 모두가 백범을 연기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두루마기와 안경을 매개로 백범 역할 릴레이를 보여주는 형식이다. 백정과 범부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나라를 위해 싸우자 했던 백범 정신의 의미를 현대적으로 확장시켜 모두가 그의 이상을 노래하는 작품으로 완성한다.

또한 ‘백범’은 독립영웅이면서 삶의 모든 순간을 치열하게 꿈꾸며 살았던 한 인간이 남긴 소원의 기록이기도 하다. 작품의 부제인 ‘끝나지 않은 소원’처럼 그가 남긴 소원은 현재에도 이루어지지 못한 채 남아있다. 이번 공연은 다양한 세대가 우리 역사를 새로운 시각으로 만날 수 있는 작품이자 지금의 시선으로 과거가 아닌 우리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

티켓은 3만3000원~9만9000원이며, 국립박물관문화재단 극장용·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민병무기자 min6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