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구 반전 매력 "술 거의 못 마셔…1차 카페, 2차 또다른 카페"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엄태구가 강렬한 이미지와는 또 다른 반전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는 엄태구가 이정은, 고창석, 박혁권과 함께하는 철마산 캠핑장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tvN 방송화면]

선 굵은 연기로 강한 카리스마가 있었던 엄태구는 시종일관 수줍은 모습을 보이며 특유의 허스키한 보이스로 소곤소곤 말해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타프 설치 중 수줍게 등장한 엄태구의 모습에 김희원은 "아주 안절부절이구만"이라며 웃었고 엄태구는 "조금 있으면 괜찮아지겠죠"라며 쑥스러워했다.

성동일은 "이 쪽에서는 너 유명하지 않냐. 내성적이고 말 없고 외모하고 너무 다르다고"라며 "그러면서 넌 어떻게 그렇게 거친 역만 하느냐. 액션 좋아하냐"고 엄태구에게 물었다.

이에 엄태구는 "액션은 몸이 아파서 많이 안 좋아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스케줄이 없을 때에는 거의 집 안에만 있는다. 그냥 집에서 청소한다"라며 "술을 거의 못 먹는다. 그냥 카페 가서 커피를 마시고 2차로 다른 카페를 간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