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방역조치 해제 보름만에 집단감염…"소모임‧단체식사 자제"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교회에 한해 내려졌던 방역강화 조치가 해제된 지 불과 보름만에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교회로부터 발생한 집단감염 현황을 발표했다.

[MBC 뉴스투데이 화면 캡쳐]

발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까지 경기 고양 기쁨153교회에서는 15명, 고양시 반석교회에서는 8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이번 기쁨153교회와 반석교회의 경우 예배를 한 뒤 식사를 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10일부터 교회에서 정규예배 외에 다른 대면행사를 금지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300만원의 벌금형을 부과하는 내용의 방역강화 조치를 실시했다.

방역강화 조치 후 추가 감염 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자 정부는 24일부터 교회에 한해 내렸던 방역강화 조치를 해제했다.

정 본부장은 "이번주 들어 교회 중심 집단감염이 다시 발생하고 있다"며 "감염전파가 될 수 있는 단체식사와 성가대 활동, 소모임은 하지 말아주시기를 강력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