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SK이노베이션과 소셜벤처투자 하루만에 27억 모집


임직원 투자 시 기업 매칭펀드로 지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와디즈는 SK이노베이션 임직원과 함께하는 소셜벤처투자 프로젝트에 청약 개시 하루 만에 27억원이 모집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처음 진행된 SK이노베이션의 SV² 임팩트 파트너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연이어 협력하게 됐다.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에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투자하면 기업이 매칭펀드로 지원한다.

[와디즈]

첫 협업으로 진행된 1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6월 청약 개시 하루만에 47억원을 모집하는 등 임직원 뿐 아니라 일반투자자들도 몰렸다.

작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쉐코 ▲소무나 ▲에코인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소셜벤처 총 3개사가 참여했다.

이 기업들은 해양기름유출 방제부터 냉장트럭 공회전 방지 배터리 시스템 통한 이산화탄소 줄이기 및 폐플라스틱 친환경 처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 문제를 고유한 기술로 해결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타트업으로 구성됐다.

SK이노베이션에선 이번 임팩트 투자에 대한 지원으로 기업 차원에서 소셜벤처에 투자한 임직원에게 최대 100만원을 매칭 펀드로 더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투자를 유치한 1기 소셜벤처 4개 기업 모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오투엠과 마린이노베이션은 각각 인재 확보를 통한 생산 설비 구축 및 제품 출시 등 사업 확장에 성공했고 이노마드는 국내 파타고니아 매장 입점 및 북미에서 유럽으로 판매 시장 확대에 성공했다.

파력 발전 기업 인진은 베트남 진출에 성공해 SK이노베이션, 두산중공업, 베트남 꽝응아이성 과 함께 현지 친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한 업무협약(MOU) 등을 맺었고,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25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미국 에너지 전문잡지 에너지 CIO 인사이트(Energy CIO Insight)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톱 10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기존 대기업이 주도하는 방식의 재무적 투자나 전략적 투자에서 기업 구성원들이 지닌 전문성을 기반으로 함께 참여하는 프로보노 형태로 확대되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 새롭게 조명된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