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다우 연속 급등…EU 복구기금조성


세계경기회복의 기대감 상승…투자심리도 살아나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주식시장은 유럽연합(EU)의 복구자금조성 합의소식과 미국정부가 새로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내놓을 것이란 기대감에 상승했다.

CNBC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다우산업평균지수는 21일(현지시간) 전날보다 159.53포인트(0.6%) 오른 2만6천840.40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0.2% 상승한 3천257.3에 거래를 마쳤다.

EU 27개 정부는 5일간 협의끝에 이날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자금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합의한 복구자금 규모는 7천500억유로이다.

미국주식시장이 유럽연합의 복구기금조성 소식에 상승했다 [NYSE]

유럽연합의 복구자금 합의 소식은 미국 투자자들에게 유럽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 투자심리까지 고조시켰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개장초기에 상승폭을 경신하며 크게 올랐으나 기술주의 저조로 전날대비 0.8% 떨어진 1만680.3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페이스북 등의 주가는 1% 이상 하락했다.

이에 반해 금융주들은 대부분 상승했다. 제이피모건체이스는 2.2%, 뱅크오브아메리카는 3.6% 상승했다.

미국은 코로나19의 감염자 급증이 계속되고 있다. 수백만명의 실업자에 대한 실업 보험료 확충기한이 2주도 남지 않아 의회가 경기 회복책을 추가로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