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웹사이트 플러그인 82% 없애…연말까지 모두 제거


3천889개 중 3천175개 제거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행정안전부는 약 82%의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을 제거해 이를 설치하지 않고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20일 발표했다.

플러그인은 웹브라우저에 없는 기능을 제공하기 위한 별도의 설치 프로그램이다. 액티브X 등이 대표적이다.

2017년 말 기준 2천728개 공공 웹사이트에 설치된 플러그인은 3천889개에 달했으나, 올 상반기에는 81.6%에 해당하는 3천175개가 제거됐다.

행안부는 나머지 714개 플러그인도 연말까지 모두 제거할 계획으로, 기관별 맞춤형 전문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국가온실가스(환경부), 하이인포(서울시교육청) 등 플러그인 제거에 기술적 어려움을 겪는 21개 웹사이트에는 플러그인 유형 등에 따라 온·오프라인 기술지원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또 공간정보플랫폼(국토교통부), 종자민원(농림축산식품부), 이러닝연수원(중소벤처기업부) 등 기관에서 자체적으로 플러그인을 제거하기가 어려운 9개 웹사이트를 대상으로는 행안부가 주관하는 범부처 플러그인 제거 통합사업을 통해 지원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오랜 기간 국민에게 불편을 끼쳤던 플러그인을 연말까지 모두 제거해 '노플러그인 디지털정부'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