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 캄보디아에 '예비 세종학당' 운영한다


세종학당재단 ‘예비 세종학당 운영 사업 수행 기관’ 선정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덕성여자대학교(총장 강수경)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세종학당재단의 예비 세종학당 운영 사업 수행 기관으로 선정됐다.

세종학당재단은 전 세계 76개국에 213개의 세종학당을 운영하고 있다. 예비 세종학당 지정·운영 사업은 세종학당이 필요한 지역에 현지 대학과 한국 대학이 협력해 한국어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것을 지원하는 세종학당재단의 신규 사업이다. 국내 대학은 현지에 한국어 교원을 파견하며, 현지 대학은 교육 공간 등 인프라를 제공한다.

사업 선정에 따라 덕성여대는 캄보디아 왕립농과대학교(Royal University of Agriculture)와 협력해 예비 세종학당을 운영한다. 캄보디아 왕립농과대학교는 덕성여대의 해외 자매대학으로 다양한 사업을 공동 추진하며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어 예비 세종학당 운영에도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덕성여대 글로벌교육원에서 외국인 학생들이 한국어 수업을 듣고 있다. [덕성여대]

세종학당재단은 덕성여대와 캄보디아 왕립농과대학교의 예비 세종학당 운영을 위해 운영 기간, 수강생 규모, 현지 물가 등에 따라 최대 2년간 운영비를 지원한다. 세종학당재단은 이를 통해 예비 세종학당이 운영 기틀을 마련하고 우수 세종학당으로 정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덕성여대 강성주 대외협력처장은 “예비 세종학당을 내실 있게 운영함으로써 국가 경쟁력 제고와 한-캄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이번 사업은 개발도상국 교육지원을 비롯한 덕성여대의 글로벌 전략과도 부합해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왕립농과대학교가 위치한 프놈펜 지역은 한국 교민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한-캄 다문화 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덕성여대는 우수한 한국어 교원을 파견하고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과정을 제공해 현지 한국어 교육 수요에 부응할 방침이다.

덕성여대는 예비 세종학당 이외에도 대만 성오대학교 내에 ‘성오-덕성 한국어센터’, 베트남 하노이에 ‘덕성 한국어 센터’를 운영하는 등 해외에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박명진기자 p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