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용' 약속 지키는 이재용…삼성 반도체·AI 박사급 인력 500명 뽑았다

연말까지 석박사급 1000명 채용 방침…시스템반도체 1위 디딤돌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다.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다. 제가 직접 챙기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2월13일 문재인 대통령과 국내 6대 그룹 총수 및 경제단체장을 만난 자리에서 "돌이켜보면 경제가 위기 아닌 적이 없지만 위기마다 견뎌왔다"며 "최선을 다해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 희망을 줄 방법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등 차세대 신기술 분야의 핵심 인재 채용을 크게 확대하며 '초격차'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불확실한 경영 여건 속에서도 이 부회장의 '인재 중시 철학'에 따라 대규모 인재 확보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반도체 연구소 환담회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에만 반도체 설계, AI 분야의 박사급 인력 500여명을 채용했다고 1일 발표했다. 올 연말까지 석박사 인력채용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1천여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미국 인텔, 퀄컴 등이 주도하고 있는 반도체 설계 부문은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1위에 오르겠다고 선언한 시스템 반도체의 핵심으로 꼽히는 분야로 삼성, SK하이닉스 등 국내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비해 2배 더 크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메모리에 비해 비메모리 반도체인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경쟁사보다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메모리 '설계도'를 그려야 할 'S급 인재' 채용에서도 인텔, 퀄컴, ARM, 중국 업체들에 밀려 고전한 게 사실이었다.

이를 위해 지난달 24일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분야 최고 전문가인 세바스찬 승 미 프린스턴대 교수를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으로 영입하고 한국을 포함 13개 국가에 있는 글로벌 15곳의 연구개발(R&D)센터와 7개 AI센터의 미래 신기술 융복합 기술 연구를 관장시켰다.

승 소장이 그동안 학계에서 쌓은 경험과 연구능력, 폭넓은 연구기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세계적 연구자들과 열린 연구, 우수 인재 영입 등에서 큰 역할을 기대한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가 미래 사업 분야의 우수인력 확보에 적극 나서는 것은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 IT 산업 경쟁 심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서는 '인재 영입'이 가장 중요하다는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18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AI, 5세대 통신(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다. 지난해 4월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5천명을 채용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삼성사옥

삼성전자는 지난 3월 DS부문 채용 공고를 통해 차세대 메모리 리더십 강화를 위한 메모리 연구개발, 시스템 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설계 및 공정 분야, 반도체 생산라인 스마트공장 구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적인 AI 및 소프트웨어 등 여러 분야에서 우수인재 영입에 나선다고 밝혔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서도 '좋은 일자리 창출'을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채용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것이 기업의 의무"라고 말했다. 일자리 창출을 통해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