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A, 포스트 코로나 대비 전담TF 출범

고유목적 사업 중심으로 편성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원장 정한근)은 코로나19로 인한 사업환경 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전담TF를 이달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1일 발표했다.

전담TF는 비대면‧디지털 전환 중심으로 급변하고 있는 ICT 산업환경 및 정책방향에 속도감 있는 대응과 함께, 오는 2022년 기관설립 50주년 사전준비의 일환으로 지난 50년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준비할 계획이다.

[사진=KCA]

올해 11월까지 운영되는 전담TF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방송‧통신‧전파 분야 미래 먹거리 창출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경영환경 조성을 위한 대응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외부전문가 컨설팅 등 협력,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 등의 정책고객 의견수렴을 거쳐 완성도를 높이고 실행동력도 확보한다.

정한근 KCA 원장은 "2년 후로 다가온 기관설립 50년을 되돌아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미래전략을 발 빠르게 준비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미래예측이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기관의 고유목적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