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의대 2학년 52명 중 41명, 온라인 시험 '집단 부정행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인하대 의대 2학년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온라인으로 진행 중인 1학기 일부 과목 단원평가를 치르면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1일 인하대에 따르면, 지난 3월 12일과 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르던 의학과 2개 과목 단원평가에서 2학년생 41명이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대학교 제공]

해당 학생들은 각각 2∼9명씩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이용해 답을 공유했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이 이러한 정황을 알고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했고, 의학과 2학년생 52명 중 41명이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자진신고했다.

학교 측은 의학과 1학년생들 사이에서도 이러한 부정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인하대 의대는 이날 오후 상벌위원회를 열어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들에 대한 처분을 결정할 방침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