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兆 추가지원 받는 두산중공업…밥캣 매각 수순 밟나


밥캣 매각 시 자금 회수 요원…다만 자구안 난항 시 매각 가능성도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채권단이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용하고 1조원의 추가 자금을 지원한다. 자구안에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으로의 전환과 재무구조 개선, 대주주 고통분담 등 노력이 담보됐다는 것이다. 다만 주요계열사 매각도 거론되면서 두산인프라코어 및 밥캣 매각설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이날 각각 신용위원회와 확대여신위원회를 열고 두산중공업이 제출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토대로 추가 자금 지원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의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 개편과 재무구조 개선을 전제로 1조원 안팎의 자금을 지원할 전망이다.

두산 본사인 두산타워 [사진=뉴시스]

이로써 두산중공업은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4천억원의 지원을 받게 됐다. 앞서 산은은 3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크레디트라인) 1조원, 4월 8천억원을 지원했고 수은은 외화채권 5억달러(5천868억원)를 대출 전환하는 등 총 2조4천억원을 지원했다.

여기에 두산중공업은 추가 자금수혈까지 받게 되면서 발등의 불을 끄게 됐다. 지난해 말 기준 두산중공업의 총차입금은 4조9천억원이며 올해 만기 도래하는 시장성 차입금은 1조2천억원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이미 채권단 지원을 바탕으로 차입금 상환 및 만기연장 등의 조치를 마무리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두산중공업이 친환경 에너지전문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운영자금 은 부족하다. 이에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이 중장기적으로 포트폴리오 전환에 성공할 수 있도록 1조원의 추가 자금 지원을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지원규모는 두산그룹의 자구안 이행 여부와 시장 상황 등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채권단은 ▲대주주의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 매각 ▲비핵심 자산 매각 등 3대 조건을 내건 상황이다. 두산중공업은 대주주인 ㈜두산의 고통 분담을 위해 대주주 3자배정 방식 유상증자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최대 관심사는 두산의 알짜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 등이 매각리스트에 오를지 여부다. 채권단은 이들 계열사의 매각 여부에 대해 비공개하기로 했다. 시장의 주목도가 높아 자칫 매각도 진행하기 전에 주가하락 등으로 제값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두산과 두산중공업의 비핵심 사업도 줄줄이 매각 대상에 오를 전망이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동박(전지박)을 생산하는 두산솔루스는 이미 매물 시장에 나온 상태다. 일각에서는 두산솔루스 분리매각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통매각이 진행될 경우 1조원 안팎의 유동성을 확보할 전망이다.

오너일가의 고통분담 차원에서 이들의 지분이 높은 두산퓨얼셀도 매각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두산의 유압기기 사업부인 모트롤BG 매각을 위해 최근 크레디트스위스(CS)를 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 작업에 착수했다. 이 밖에도 ㈜두산 산업차량BG·두산중공업 자회사 두산메카텍 등도 매각대상으로 거론된다.

현재까지 두산그룹의 캐시카우 격인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을 매각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채권단 입장에서 수익성이 높은 이들 계열사를 매각할 경우 자칫 자금회수를 하지 못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자구안 이행이 난항을 겪을 경우 이들 계열사가 매각리스트에 오를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