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나, 한정수와 계약커플 성사 후 '깊은 우려' 나타낸 이유는?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조하나와 한정수가 구본승과 안혜경에 이어 새로운 계약 커플이 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안혜경 구본승 커플을 이을 새로운 계약커플이 탄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SBS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안혜경과의 계약커플이 끝난 구본승은 "방송을 보고 혼자서 혜경이를 보면서 이런 저런 상상을 했다. 그런데 너무 내 입장에서 생각하는거 아니냐 알고보니 혜경이가 남자친구가 있을 수도 있는거 아니냐"고 했고, 이에 안혜경은 "(남자친구) 없다"며 "3개월 계약 커플 기간 동안 너무 좋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혜경은 "설레는 감정을 다시 느낄 수 있구나 싶었다. 여행 와서 다른 언니 오빠들과 함께 하는 것도 좋았지만 오빠를 보는 것이 좋았다"라고 고백했다.

구본승은 안혜경과의 관계가 어색해질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승은이 "국진 오빠처럼 그냥 끝까지 가면 된다"고 분위기를 몰았고, 구본승은 "재밌자고 생각했는데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고 고맙다. 공개 연애를 해본적이 없어서 이런 느낌이구나 간접적으로 느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계약 커플을 마치며 "이런 소중한 경험을 우리만 겪긴 아쉽다. 꼭 물려 드리겠다"며 새로운 계약 커플 대상자로 조하나와 한정수를 지목했다.

조하나는 "안혜경 구본승 커플이 너무 예뻤었어 가지고 걱정이 제일 앞선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어쨋든 게임에 대한 결과니까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