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후설' 일축한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배신감에 죽을 생각도 했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한 여러 의혹을 제기했던 2차 기자회견 이후 '배후설'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백 번, 천 번 얘기해도 저 혼자 밖에 없다. 제가 바보인가, 치매인가"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막대한 배신감을 느꼈다며 "죽을 생각까지 했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2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뉴시스]

이날 방송에서 이 할머니는 "30년 동안 위안부 문제 해결한다고 해 놓고 이렇게 엄청나게 해먹은 줄 몰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윤미향에게 기자회견에 오라고 했는데 안 왔다"며 "감히 어디 나서서 입을 움직이냐, 이런 사람을 어떻게 국회의원 시키냐, 이 나라에 법도 없느냐"고 한탄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 대해 "사리사욕 때문에 하루아침에 저를, 국민을, 세계 사람을 속였다"며 "전심전력을 다해 도왔는데. 믿었던 사람이 그런 행동을 하니 참 사람은 믿을 게 못 되는구나. 세상에 누굴 믿고 말할 수 있을까 생각하니 내가 불쌍하고 가엽더라. 혼자 있었는데, 죽을 생각까지 했다"고 털어놨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 어떤 부분에서 배신감을 느꼈냐는 질문에는 "(위안부 문제 해결은) 자기의 책임이 있으니까 이거를 완수해야 한다"며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위안부를 이용한 것만 해도 큰데, 그것도 모르고 말이다. 막 팽개치고 자기 마음대로 한 것"이라고 했다.

이 할머니는 2012년 민주당 전신인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한 것과 관련 "(윤 당선인이) '할머니가 하면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이 출마를 말린 이유에 대해선 "모른다. 나이도 많고 하니까 안 된다고 그랬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회계문제) 보니까 엄청나더라. 이거는 검찰에서 밝혀질 것"이라며 "내가 기자회견한다고 오라 했더니 또 책임도 없이 안왔다. 무슨 할 말이 있나"라고 했다.

주변인 7~8명이 협업으로 회견문을 작성했다는 지적에 "내가 글을 꼬불꼬불하게 써서 (수양딸에게) 보고 그대로 써달라고 한 것뿐이다. 누구한테 한 게 아니다. 내가 생각하고 내가 한 거라서 떳떳하다"고 했다. 당시 이 할머니 본인이 직접 쓴 회견문 초안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가 영향을 주고 있다는 일각의 시선에도 "전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그 사람(최 대표)은 기자를 데리고 좀 오고 하는 것뿐"이라며 "윤미향을 욕했다고, 꼬투리 잡을 게 없어서 그걸 꼬투리를 잡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아무리 못 배워도 책잡힐 말은 하지 않아야 된다는 걸 분명히 생각하고 행동을 한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