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 무려 6%…은행·카드사 손잡은 '깜놀 고금리 제휴적금' 쏟아진다

우리은행·수협은행·SBI저축은행 등 카드사 등과 협업해 특판상품 출시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깜놀 고금리 제휴적금'이 쏟아지고 있다. 3%는 커녕 2%대 적금상품도 찾아보기 힘든 요즘, 무려 5%를 상회하는 고금리 적금상품이 나와 시선을 끌고 있다.

비록 월 납입 금액은 적지만, 저금리로 갈증을 느끼고 있는 금융소비자들에겐 희소식일 수밖에 없다. 특히 은행과 제휴된 업체의 상품을 사용하면 보다 쉽게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과 카드사들은 다른 금융사와 손잡고 고금리 제휴적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제로금리 수준으로 기준금리를 내리면서 시중은행들도 일제히 수신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했다.

23일 기준 4대은행(KB국민, 신한, 우리, 하나)의 정기적금(1년 만기) 금리는 0.9~1.15% 수준에서 형성돼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3월 중 은행의 저축성수신금리는 전월 1.43% 대비 대비 16bp(0.16%p) 떨어진 1.27%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은행들이 카드사 등 다른 금융사와 손잡고 5%가 넘는 고금리 적금을 판매하고 있어, 금융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신한카드는 SBI저축은행과 손잡고 연 최대 6.0% 금리의 자유적금을 출시했다. SBI저축은행의 사이다뱅크앱에서 만기까지 유지 시 기본금리 2.1%를 받을 수 있으며, 신한카드 사용조건을 충족하면 3.9%의 우대금리가 지급된다.

우대금리는 9월 30일까지 10만원 이상 이용 시 적용되며, 신한카드 홈페이지나 모바일앱과 같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신용카드를 신규로 발급한 고객이나 직전 12개월간 신용카드 이용실적이 없는 고객이 받을 수 있다. 가입기간은 1년, 월납입 한도는 최대 20만원으로 선착순 2만명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행사기간은 다음 달 18일까지다.

SH수협은행은 롯데멤버스와 함께 엘포인트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상품 '잇 정기적금'을 출시했다. 6개월 또는 12개월로 만기를 정할 수 있으며, 월 최대 20만원까지 적립이 가능하다. 우대조건에 따라 연 최대 2.8%의 금리가 적용된다.

엘포인트 앱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상품 가입 시 최대 연 1%의 금리를 지급하는 비대면 전용 '잇 딴주머니통장' 입출금 계좌 개설이 가능하다. 양사는 업무제휴를 기념해 선착순 5천명의 수협은행 첫 거래고객에게 2천원 상당의 엘포인트를 지급한다.

우리은행은 현대카드와 손잡고 연 최대 5.7%의 금리를 제공하는 '우리 Magic 적금 by 현대카드'를 판매하고 있다.

가입기간은 1년이며 월 납입 한도는 최대 50만원이다. 금리는 기본금리 연 1.7%에 우대금리 최대 연 0.5%와 특별우대금리 최대 연 3.5%포인트를 준다.

우리은행 첫 거래 고객이거나 우리은행 계좌로 급여 수령조건 충족 시 연 0.5%p가 지급된다. 특별 우대금리는 현대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제공되는 금리로 현대카드 사용실적이나 자동이체 조건 충족 시 최대 연 3.5%p를 받을 수 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