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진술' 학원강사와 접촉한 택시기사 4세 손자까지 '코로나19' 감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서울 용산구의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를 태운 택시기사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손자까지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용인구청은 수지구 풍덕천1동 동문아파트 거주 4세 남아 A군이 72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DB]

구에 따르면, A군은 이태원 클럽 방문 이후 직업 등 동선을 허위 진술한 학원강사 인천 102번 확진자 B씨(25·남)를 태운 60대 택시 운전사 C씨(인천 125)와 부인 D씨(인천 126)의 손자로 확인됐다.

A군은 지난 15일 기침 증세를 보여 지난 18일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같은 날 양성 판정을 받아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유아돌봄을 위해 엄마와 동반 입원됐으며 나머지 가족은 모두 '음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운전사 C씨는 지난 4일 102번 확진자 B씨를 승객으로 태웠으며 지난 16일 기침과 인후통 증세를 보며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어 부인 D씨도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C씨와 접촉한 사람은 모두 143명으로 조사됐다. C씨는 택시 운전을 하는 동안 항상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이태원 클럽 방문 이후 초기 역학조사에서 학원강사 신분과 동선을 숨긴 '거짓말' 인천 학원강사로 인해 감염된 사람은 총 18명으로 증가했다.

인천시는 지난 14일 자신의 직업과 동선을 속인 B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미추홀경찰서에 고발한 상태다.

※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