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까지 주요도로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1조1천억원 투입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예타 통과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2027년까지 전국 주요도로에서의 완전 자율주행을 실현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총 1조 974억원이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은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사업비는 국비 8천320억원을 포함해 총 1조974억원으로, 자율차 분야에 대한 핵심기술개발, 인프라, 실증, 서비스 지원뿐만 아니라 표준화, 법·제도 개선까지 포함한 융합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한다. 자율주행에 대한 국민수용성 향상을 위한 공공서비스 개발도 함께 추진된다.

이 사업의 목표는 2027년까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인프라를 완성해 전국의 주요도로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것이다. 미국 SAE(미국자동차 기술자 협회) 기준으로 레벨4는 특정 구간에서는 운전자가 불필요한 '고도 자율주행' 단계다.

정부는 도심로, 전용도로, 비정형도로에서 다양한 물체에 대응하여 주행하고, 차량-클라우드-도로교통 등의 인프라 융합 및 사회적 현안해결용 융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융합형 레벨4'를 완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①차량융합 신기술 ②ICT융합 신기술 ③도로교통 융합 신기술 ④자율주행 서비스 ⑤자율주행 생태계 등 5개 분야에 84개 세부과제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차량융합 신기술 분야에서는 사고발생 제로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위한 영상 인식·처리 기술, 차량 플랫폼 기술, 차량 부품·시스템의 평가기술 등을 개발한다. 상황 인지·예측 기술, 차량탑재 자율주행 위치 정보·측정 기술, 주행안전 설계 기술, 승용/버스/트럭 차량플랫폼 기술, 차량부품 시험기준/표준평가기술 개발 등이 주요 과제다.

ICT융합 신기술은 자율주행의 안전을 강화하고 지능을 고도화하기 위해 차량-엣지-클라우드 구조를 활용해 데이터 처리, 차량통신·보안, 자율주행 AI SW 등을 개발한다.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AI SW 기술, 데이터 전처리 기술, 자율주행 SW 평가 검증 모델, 디지털 트윈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기술, 자율주행 서비스 검증 시뮬레이션 기술 등이 해당한다.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분야에서는 도로나 교통안전시설 등의 교통인프라 정보와 자율주행 기술을 연계해 안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도로·교통 시설물 인식성능 개선 등 자율주행 레벨4 대응 도로 인프라 기술,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관리 운영 기술, 자율주행 차량 테스트 베드 환경 구축 등이 개발된다.

자율주행 서비스는 대중교통 자율주행 신산업 창출과 교통약자 이동지원과 같은 사회적 현안을 해결을 위한 자율주행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장애인·노약자등 이동지원 서비스, 실시간 자율주행 대중교통 이동서비스, 자율주행 공유차 서비스, 인프라 모니터링 및 긴급 복구지원 서비스 등을 위한 기술이 해당된다.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과 표준화 기반 확보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해 법․제도를 개선한다. 자율주행차 안전성 평가기술, 도로교통 안전관리 기술, 자율주행 서비스 시스템 성능기준 및 시험인증체계 개발, 운전능력 평가 기술, 국제 표준 및 시험 표준 개발 등이 과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의 특징은 4개 부처가 긴밀한 협력을 토대로 한 범부처 사업으로, 부처간 기획, 예산, 집행 등 모든 단계에서 부처별 업무영역 구분없이 '하나의 사업'으로 공통 추진"하며 "범부처 사업 중 가장 모범적인 표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범부처 협의체를 상시화하고, 효율적인 사업 통합 관리를 위한 '자율주행 융합사업단'을 설립·운영하는 등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