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한진칼, 2시간 넘게 개회 지연…‘위임장 신경전’

중복된 위임장 다수 발견돼…최종 출석주주 확인 진행중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한진그룹의 경영권이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가 2시간 넘게 지연되고 있다. 위임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3자 주주연합(조현아·KCGI·반도건설)간 신경전을 벌어진 탓이다.

한진칼은 27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중구 한진빌딩 본관 26층 대강당에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한진칼 주주총회 [강길홍 기자]

하지만 현재 2시 30분 이상 개회가 지연되고 있다. 사전에 제출된 위임장 가운데 중복으로 의사를 표시한 경우가 다수 발견됐기 때문이다.

한진칼 관계자는 “사전 제출된 위임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중복된 위임장이 다수 발견돼 이를 확인하고 있다”며 지연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주총은 한진그룹의 경영권이 달려 있는 만큼 소액주주들의 의결권이 양측 모두에게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한진그룹과 3자 연합 모두 사전에 소액주주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위임장을 받았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주가 양측 모두에게 위임장을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법원에서 파견된 검사인 입회 아래 중복 위임장을 걸러내는 과정이 진행되면서 주총 개회가 지연되고 있다.

한편 이날 주총에 상정된 안건은 ▲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등이다.

이사 선임 안건에는 조 회장 측과 3자 연합 측이 각자 후보자를 내세우고 있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도 포함돼 있는 만큼 주총 결과에 따라 한진그룹 경영권의 향방이 결정될 예정이다.

강길홍기자 sliz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