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연합뉴스TV' 재승인…'TV조선·채널A' 보류

추후 재논의 통해 재승인 여부 추가 결정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YTN과 연합뉴스TV가 보도전문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재승인을 결정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26일 제15차 위원회를 서면으로 진행하고 YTN, 연합뉴스TV의 보도전문 방송채널사용사업자 재승인을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YTN과 연합뉴스TV는 각각 총점 1천점 중 654.01점과 657.37점을 획득했다. 승인유효기간은 심사위원회의 심사평가 결과를 반영해 4월 1일부터 2024년 3월 31일까지 총 4년이다.

다만, 이날 재승인 심사에 같이 올려진 종합편성 방송채널사용사업자 조선방송(TV조선)과 채널A에 대해서는 방송 공적책임‧공정성, 편성‧보도 독립성 강화 등 계획을 확인한 후, 재승인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조선방송과 채널A가 각각 총점 1천점 중 각각 653.39점과 662.95점을 획득했지만, 조선방송은 중점심사사항인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의 실현가능성 및 지역·사회·문화적 필요성' 평가점수가 배점 50%에 미달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출처=방통위]

한편 방통위는 이날 안건으로 올라온 '유튜브 프리미엄서비스 관련 전기통신사업법 위반행위에 대한 시정조치 안건의 수정의결에 관한 건'에 대해서는 시정조치를 명령 받은 사실의 온라인 공표기간을 당초 5일에서 4일로 수정하도록 의결했다.

송혜리기자 chew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