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시키면서 용서했다"…양치승 '양관장 루머' 해명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양치승 관장이 최근 '양관장 루머'에 시달린 것과 관련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최근 다시 화두가 된 논란을 언급하는 양관장의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양치승은 "예전에 있었던 일이 최근에 이슈가 돼서 죄송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현무는 "대처를 정말 유쾌하고 현명하게 했다"라 전하며 양관장이 SNS에 공개한 사진에 대해 설명했다.

양치승은 논란 당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해명한 뒤 자신에게 용서를 하러 체육관을 찾아온 작성자를 만나 운동을 시키면서 용서를 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러면서 양치승은 "사과를 하러 왔을 때 그 친구들 몸을 보니까 하체가 너무 부실하더라. 용기가 있으니까 왔기 때문에 같이 운동하고 밥 먹고 해프닝으로 넘어갔다. 너희들도 이런 실수 하지 말고 열심히 살아보자는 마음에 올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