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마침표 찍은 여야, 총선 체제로

공관위 발족한 與, "총선 승리해야 나라 전진"…野 '심판론' 앞세워 총선 공략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마친 여야가 석 달 앞으로 다가온 총선 준비 체제를 갖추는 데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첫 회의를 열었다. 위원장은 불출마 선언을 한 원혜영 의원이 맡았고, 당 밖 각계 인사를 포함하는 위원 18명이 공천 심사를 주도하게 됐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회의에 참석해 "21대 총선 결과에 따라 나라가 한 발 더 전진하느냐, 후퇴하느냐가 결정된다"며 "위원들이 미래를 개척하는 마음으로 좋은 분들을 잘 선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회 본회의장 [뉴시스]

원 위원장은 "핵심적 역할은 승리 가능성을 극대화하면서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공천 과정 자체가 우리 당과 상대방의 차별성을 입증한다는 마음으로 모든 역량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유력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오는 15일 당에 공식 복귀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신고식'을 치른 뒤 당의 간판주자로 총선을 치를 예정이다.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사실상 패배한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총선 승리를 노릴 계획이다. 나아가 최근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인사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와 국정조사를 추진하면서 투쟁 동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새로운보수당 등과의 보수 통합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보수당이 요구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하는 전향된 입장을 밝히면서 양측의 대화에 물꼬가 트이는 등 논의에 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다만 '보수 재건 3원칙'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정에 대한 친박계의 반발이 여전히 존재하는 등 넘어야 할 산은 많다. 공천 작업도 양측의 통합 논의가 어느 정도 진전된 뒤로 미뤄질 수밖에 없다.

한국당이 총선 전략으로 내민 '비례자유한국당' 카드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제동으로 사실상 휴지조각이 됐다.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편향된 결정에 대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