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파격 신년회…의견청취로 신년사 대신

행복과 딥 체인지를 구성원과 함께 만들겠다는 의지 반영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올해에는 신년사 없이 일반 시민과 고객, 구성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듣는 방식의 신년회를 여는 것으로 새해 경영활동을 시작했다. 행복과 딥체인지를 고객, 사회와 함께 만들겠다는 최 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SK 측은 설명했다.

SK는 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2020년 신년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최 회장과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UPEX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SK 회장 [사진=SK]

신년회는 최 회장의 별도 신년사 없이 다양한 이해관계자 인터뷰, 특별 초청한 이해관계자 대표들의 현장 발언, 신입사원을 포함한 구성원들간 대담 등으로 꾸며졌다.

현장 발언에는 소셜벤처 지원사업을 하는 '루트 임팩트' 허재형 대표, 안정호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SK텔레콤 사외이사), 전북 군산의 지역공동체 활동가 조권능씨 등이 나섰다.

허 대표는 "SK가 여러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리더를 양성하고, 이들이 협업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확대해 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안 교수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시대의 핵심 기술인 '데이터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SK 관계사간 시너지를 높여 달라"고 당부했고 조씨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앞서 SK서린빌딩 인근 식당 종사자와 기관 투자자, 청년 구직자, SK에 근무하는 구성원 자녀와 워킹맘 어머니 등이 SK에 대한 바람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 회장 등 주요 경영진들은 이들 이해관계자의 의견과 제언을 주의 깊게 경청했다.

SK 측은 "이처럼 파격적인 방식의 신년회를 도입한 것은 SK가 지향하는 행복과 딥 체인지를 고객, 사회와 함께 만들고 이루겠다는 최태원 회장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20 행복경영'을 주제로 한 SK 구성원간 대담도 진행됐다.

SK는 지난해 주요 관계사 CEO들이 '행복'을 주제로 토론을 한 뒤 최 회장이 토론 내용을 정리하는 방식으로 신년회를 열었다. 올 해는 대담 프로그램에 참여한 신입사원이 최 회장을 대신해 토론을 정리하고 2020년 각오를 밝히는 것으로 신년회를 마무리 지었다.

SK 관계자는 "이번 신년회는 최태원 회장이 '행복토크' 등을 통해 강조해 온 행복경영에 대해 구성원들이 느낀 소회와 고민을 공유하고 실행의지를 다지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