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실적 1위 기록하던 韓 조선, 11월 3위 '추락'…왜

삼성重 계약 선박 포함시키면 1위 기록 전망…韓, 11月 누계수주 1위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달 수주실적에서 중국과 일본에 따라잡히며 3위라는 부진한 성적표를 거둬들였다. 다만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말에 체결한 선박까지 포함할 경우 1위를 갱신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1~11월까지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다.

9일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이 79만CGT(37척)인 가운데 한국이 8%(6만CGT, 3척)를 수주했다. 이로써 한국은 69%를 차지한 중국(54만CGT, 21척)과 15%인 일본(11만CGT, 5척)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국내 주요 조선사들이 건조한 선박 모습 [사진=각사]

다만, 이번 한국 수주실적에는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22일, 29일 각각 체결한 LNG운반선(15억불 규모) 및 내빙 원유운반선 2척 계약이 포함되지 않았다. 이를 포함할 경우 중국에 앞설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누적 수주량 기준으로는 우리나라가 근소한 차이로 중국을 앞지르고 있다. 1~11월까지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712만CGT(36%)로 중국(708만CGT, 35%)을 넘어 1위를 유지 중이다. 누계 수주액도 한국이 164억 달러로, 중국(153억 달러)을 제치고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은 누적 수주량 중 고부가선종인 LNG운반선 비중이 38%인 반면 중국과 일본은 벌크선 비중이 각각 33%, 47%로 가장 높아 주력 선종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아울러 주요 국가의 수주잔량이 조금씩 감소했다. 11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0월 말 대비 2% 감소한 7천433만CGT로 나타났다. 한국은 59만CGT, 중국은 471만CGT, 일본은 534만CGT씩 감소했다. 이로써 수주잔량은 중국 2천629만CGT(35%)에 이어 한국 2천75만CGT(28%), 일본 1천176만CGT(16%) 순을 기록했다.

선가추이는 전달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0포인트를 기록했다. LNG선은 1억8천600만 달러, 대형컨테이너선(2만~2만2천TEU)은 1억4천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유조선(VLCC, 수에즈막스, 아프라막스)은 각각 9천200만 달러, 6천150만 달러, 4천850만 달러를 기록했다. 벌크선(Capesize)은 4천950만 달러로 기존 선가를 유지했다. 반면, 중형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급)의 경우에는 1억1천만 달러에서 1억900만 달러로 다소 하락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