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홈 스테이크 문화 확산 속 '맞춤형 스테이크' 출시


두께 늘리고 부위 다양화해…"레스토랑급 상품 선보일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이마트가 스테이크용 쇠고기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원하는 고기를 원하는 두께로 썰어주는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대상 상품은 한우와 수입육의 정육으로, 등심·안심·채끝 등 스테이크용 부위를 1.5·2·2.5·3·4cm 총 5가지 두꼐로 선택할 수 있다. 또 이마트는 두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고기의 두게별 모형을 정육 스테이크 매장 내에 비치한다.

이마트가 다양한 두께의 스테이크용 정육을 선보인다. [사진=이마트]

앞서 이마트는 기존 스테이크용 고기의 두께를 2cm와 2.5cm 두 종류를 중점적으로 운영해 왔다. 대부분 가정집에서는 스테이크를 구울 때 고온의 후라이팬에 빠르게 익히는 '팬시어링' 방법을 사용하는데, 이 두 종류의 두께가 후라이팬 조리에 최적화됐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 이보다 두툼한 스테이크를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가 증가해 이마트는 3cm와 4cm 스테이크를 새롭게 준비했다. 이는 팬 조리시 '레어'와 '미디움' 사이의 굽기 정도를 선호하거나,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해 육즙과 수분 유지가 용이한 '리버스 시어링' 방법으로 조리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두께다.

또 야외에서 석쇠를 사용해 가스레인지보다 센 화력으로 스테이크를 구워 먹는 주말 나들이 수요가 증가한 것도 더욱 두꺼운 스테이크를 선보인 또 다른 이유다.

이외에도 이마트는 1.5cm 두께의 스테이크도 새롭게 도입했다. 로스구이에 익숙해 두꺼운 스테이크컷이 부담스럽지만 기존 1cm 구이용 우육은 얇다고 느끼거나, 굽기 정도 '웰던'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해 준비한 두께다.

이마트는 집에서 스테이크를 직접 구워먹는 '홈 스테이크족'이 늘어나면서 스테이크의 식감과 맛을 좌우하는 두툼한 두께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것에 따라 이 같은 서비스를 준비했다. 또 유튜브 등 영상 미디어에 스테이크 조리법과 함께 육즙이 흐르는 두툼한 스테이크를 먹는 영상이 많아지고 매출 신장세가 이어지는 것 또한 이 수요 증가에 한 몫을 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브랜드한우 등심, 안심, 채끝 등 스테이크용 부위 매출은 각각 17.9%, 14,8%, 14.2% 증가하면서 브랜드 한우정육의 매출 9.2% 신장을 이끌었다. 또 국거리로 주로 사용되는 양지와 앞다리 부위도 동기간 매출이 각각 14.8%, 3.5% 늘었다.

이마트 관계자는 "소비자 입맛이 고급화되고 주방기구도 다양해짐에 따라 두꺼운 스테이크에 대한 수요도 높아졌다"며 "다양화된 취향에 맞춰 레스토랑이 아닌 집에서도 두툼한 스테이크를 구워먹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는 육류 소비 트렌드가 구이(로스)에서 스테이크로 변화함에 따라 축산 매장을 바꾸고 신상품을 개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스테이크 전용존'을 확대하는 등 고기 진열 방식을 바꿨고, 이후 시즈닝 스테이크, 스테이크 밀키트 등 레스토랑급의 스테이크를 집에서도 간편히 즐길 수 있는 상품과 함께 토마호크 스테이크 등 생소한 상품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여 왔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