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블록체인 스타트업 '볼트러스트' 협업


블록체인 자산관리 서비스 품질 강화 등 협력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이 블록체인 자산관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은 6일 블록체인 커스터디 서비스 스타트업 '볼트러스트'와 보안 솔루션 공급·지분 투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커스터디 서비스(Custody Service)는 온라인 블록체인 자산을 보관하는 금고 서비스를 의미한다.

볼트러스트는 암호화폐 외에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각종 증명서·증권 등 온라인 상 블록체인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미지=펜타시큐리티]

이번 계약으로 펜타시큐리티는 볼트러스트와 협업해 블록체인 자산관리 서비스 품질과 보안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앞서 펜타시큐리티는 독자 기술을 활용한 분산금융(DeFi) 솔루션 라인업을 공개한 바 있다. 자회사인 블록체인 전문기업 '아모랩스(AMO Labs)'를 통해서 자동차를 포함한 데이터 공유 플랫폼 '아모(AMO)' 등 다양한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심상규 펜타시큐리티 최고기술경영자(CTO)는 "블록체인 시대가 도래해 현물 자산이 디지털화 되면 블록체인 커스터디 서비스는 새로운 비즈니스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본 계약을 통해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사업적 기회를 공유하고 상생하겠다"고 말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