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악새'에서 '전설'이 됐지만…'SBS스페셜' 무술감독 정두홍 아직 끌나지 않은 싸움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몸놀림 하나하나가. 아, 저 사람은 몸으로 자기의 감정을 지금 표현하고 있구나. 그분의 액션에는 감정이 있어요."

"진짜 본능적인 그 원초적인 힘이 있으신 것 같아요. 날 것 같으면서도 에너지가 있고 우아해 보이기까지 하는 액션이에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이병헌과 유해진이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하는 이는 바로 우리나라 무술감독 1세대 정두홍이다.

'정두홍의 역사가 곧 한국 액션 영화의 역사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와 한국 액션 영화는 떼어놓을래야 떼어놓을 수가 없다.

정두홍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무사' '놈놈놈' '베테랑' 등 지난 30년 간 200여 편의 영화에 무술감독, 연출, 대역으로 참여하며 한국 액션 영화의 위상과 가치를 한 단계 올려놓았다.

1일 방송되는 'SBS스페셜'에서는 모든 감독과 배우들이 인정하는 그야말로 국가대표 무술감독이 된 정두홍의 30년을 들여다본다.

'SBS스페셜' 무술감독 정두홍 [SBS]

◆ 국가대표 무술감독이 현장에서 쫓겨난 적이 있다

어린 시절 액션 영화를 보며 액션 배우의 꿈을 갖게 된 정두홍. 태권도를 전공하던 그에게 운명처럼 기회가 찾아왔다.

선배의 소개로 지난 1989년 '포졸 형래와 벌레 삼총사'라는 영화에 벌레 역으로 출연할 수 있게 된 것. 하지만 한 번도 액션을 배워보지 않았던 그는 촬영 첫날, 바로 현장에서 쫓겨나고 말았다는데.

정두홍은 그때부터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 최고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액션의 기술을 배우고 스턴트가 있는 현장이라면 어디든 달려갔다. 던지고 구르고 떨어지면서 인대가 끊어지고, 쇄골이 부서지는 일도 다반사였다.

현재 정두홍이 최고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몸이 부서지는 아픔과 고통에도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했던 끈기와 노력 덕분이 아닐까.

'SBS스페셜' 무술감독 정두홍

◆ 액션에 대한 열정으로 액션스쿨을 만들다

연습 할 곳이 없어 운동장에서 액션훈련을 하다 다리가 부러진 후배를 보고 20년 전 그가 만들게 됐다는 '액션스쿨'.

한국 액션을 세계에 알리리라는 다부진 마음으로 하나부터 열까지 액션의 모든 것을 체계적으로 교육, 훈련시키고 있다.

게다가 이곳이 더 특별한 건 교육생 전부 100% 무료로 배울 수 있다는 점이다.

덕분에 지난 20년간 300~400명의 액션 배우와 무술감독들이 탄생할 수 있었고, 이제는 그들이 정두홍의 뒤를 이어 한국 액션 영화계를 책임지고 있다고 한다.

정두홍은 액션스쿨을 만들었지만 한 번도 그것이 내 것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는데. 그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그리고 앞으로도 이 액션스쿨은 꼭 무료로 운영돼야 한다고 고집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SBS스페셜' 무술감독 정두홍 [SBS]

◆ 두 아들은 나의 힘…아버지의 이름으로

정두홍 감독은 위험한 액션 현장에서 30년 동안 그가 무사할 수 있었던 건 돌아가신 아버지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켜줬기 때문이라고 믿는다.

한때 아버지를 미워했던 적도 있지만, 자신이 아버지가 되고 보니 이제는 그 누구보다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는데.

촬영현장에선 무섭고 혹독하기로 유명한 호랑이 감독이지만, 두 아들 앞에선 세상 순한 양으로 변하고 마는 아들 바보 정두홍의 또 다른 면모.

아들들과 함께 할 때가 자신의 진짜 모습과 가깝다 말하는 정두홍. 과연 어느 모습이 진짜 정두홍의 모습일까.

'SBS스페셜' 무술감독 정두홍 [SBS]

◆ 그러나 나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곽경택 감독은 "무술감독의 위상, 현장에서의 위상을 정두홍 감독님이 많이 높였다고 생각 합니다"라고 평한다.

배우 이범수 역시 "정두홍이라는 무술감독의 그 전 세대와 이후 세대로 '정두홍 무술감독이 한 획을 그었다' 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한다.

정두홍 감독이 처음 영화 일을 시작한 시절, 스턴트맨은 그저 맨날 '으악'하고 쓰러진다고 '으악새'로 불렸다. 배고파서 밥 한 그릇 더 시켰다가 밥 값 많이 나온다고 그만 먹으라고 구박도 많이 받았다.

이처럼 스턴트맨을 향한 편견과 차별에 상처도 많이 받고, 설움도 많이 받았다는 정두홍은 그 판을 깨고 싶었고, 확 바꾸고 싶었다고 한다. 그래서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로 최고가 돼야만 했다는데.

무술감독 1세대 정두홍은 단순히 스턴트맨을 관리하고 액션의 합만 짜주던 존재에서 액션의 구상부터 촬영, 편집까지 관여하는 진짜 '무술감독'아라는 이름의 위상을 세우기까지 30년이 걸렸다. 하지만 그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한다.

1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SBS스페셜'에서는 무술감독 정두홍의 아직도 끝나지 않은 이야기와 지금까지 한 번도 드러내지 않았던 그의 또 다른 모습이 공개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