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일본은 부끄러워하지 말고 성찰하라” 충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경제보복에 주권국가로 당당히 대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 37회 임시 국무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주권 국가로서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강력히 천명하면서 일본 정부에 대해 과거를 성찰하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그동안 다각도에서 대비책을 준비해왔으며. 우리 경제와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준비한 대책을 빈틈없이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조치도 주권국가로서 당당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회의는 매주 화요일마다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격주로 주재한다. 이번 국무회의는 '임시 국무회의' 형태로 이례적으로 목요일에 열리게 됐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비겁한 태도에 대해 “일본은 정직해야 한다. 일본은 경제 보복의 이유조차도 정직하게 밝히지 않고 있고 근거 없이 수시로 말을 바꾸며 경제 보복을 합리화하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일본 정부가 어떤 이유로 변명하든 과거사 문제를 경제 문제와 연계시킨 것이 분명한데도 대단히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거사 문제를 대하는 태도 또한 정직하지 못하다.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여러 나라에 불행한 과거 역사가 있었고, 그 가해자가 일본이라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못 박고 “과거의 잘못을 인정도, 반성도 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피해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덧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첫 희생이 되었던 독도를 자신의 영토라고 하는 터무니없는 주장도 변함이 없다”라며 “일본은 과거를 직시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하여 세계와 협력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과거를 기억하고 성찰하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충고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