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옥주 네 번째 시집 ‘제비꽃 정원’ 출간...동학사시인선 111권으로 선정돼 발간

장석주 문학평론가 “나무와 교감하면서 얻은 소박한 상상력 가득” 평가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고옥주 시인이 시집 ‘제비꽃 정원’을 출간했다. 동학사시인선 111권으로 선정돼 나온 이번 ‘제비꽃 정원’은 그의 네 번째 시집이다.

1988년 ‘문학정신’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고 시인은 그동안 ‘나무 나무’를 비롯해 ‘알의 힘’ ‘다시 목련’ 등의 시집을 펴내며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시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제비꽃 정원 [제비꽃 정원]

‘아이가 온다’를 시작으로 ‘날개’에 이르기까지 60편 이상의 시가 수록된 이번 ‘제비꽃 정원’에서 고 시인은 ‘작은 씨’가 일으키는 일상 속 자연의 변화를 이야기 하는가 하면, 태양계를 벗어나 저 멀리 우주로 나아가는 보이저호에 빗대어 미래의 ‘낯선 세상’에 대해 궁금증을 품기도 한다.

장석주 시인 겸 문학평론가는 “고옥주 시인의 시세계는 나무의 생태와 그에 대한 감수성으로 빚어졌다고 말할 수 있다. 시인은 나무와 교감하고 상호작용을 하면서 상상력이 생동한다. 따라서 고옥주 시인의 시세계에서 나무-자아의 드라마를 찾아 읽는 건 자연스럽다”고 소개했다.

민병무기자 min6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