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13일부터 신혼부부 , 21일부터 청년 매입임대 접수 시작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청년과 신혼부부 대상으로 매입임대주택 입주자 모집에 나선다.

LH는 청년·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매입임대주택 3천648호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매입임대주택은 LH가 다가구‧다세대주택 등을 매입 후 보수 또는 재건축해 저소득가구 등에 저렴하게 임대하는 공공주택이다.

'청년 매입임대주택'은 이번 입주자 모집을 통해 전국적으로 1천352호가 공급되며, 무주택자로 혼인 중이 아닌 만19~39세인 청년, 대학생, 취업준비생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임대보증금은 최소 금액인 100만원으로 책정해 청년층의 목돈 마련 부담을 줄였고, 임대료는 시중 전세시세의 40%수준(3·4순위는 50% 수준)으로 공급된다. 임대기간은 2년이며, 2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6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사진=LH]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전국적으로 1천814호가 공급되며, 무주택세대구성원인 신혼부부, 예비신혼부부와 6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가족이 신청할 수 있다.

이번 공고에서는 저소득·다자녀 신혼부부의 주거지원 강화를 위해 가점 상향 등의 입주자 선정방식을 개편했다. 특히 소득기준을 완화한 신혼부부 매입임대Ⅱ 482호를 최초로 공급한다.

주택 소재지와 세부 임대조건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입주자모집 공고문을 확인하거나, LH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