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사퇴, '문제의 영상' 찍은 보수 유튜버는?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막말 유튜브 논란' 사태를 책임지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는 의사를 밝힌 가운데, 해당 영상을 찍은 보수 성향의 유튜버 리섭T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유튜버 리섭TV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콜마 주가가 급락했다는 기사가 주요 포털 메인에 등장한 것을 공유하며 "살면서 네이버 메인에 얼굴 올라가 볼 사람이 얼마나 되겠냐"는 글을 올렸다.

리섭TV.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그는 또 "내일 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사이다를 드리겠다"며 다음 영상을 홍보하기도 했다.

이 같은 글에 시사 웹툰을 그리는 윤서인 만화가는 "처음엔 참 신기하고 그렇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다 세월호·천안함 비하 논란으로 계정이 해지된 '김윾머'는 "난 진작 (메인에 올라)갔다"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윤동한 회장은 11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내부 조회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7일 직원 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리섭TV'는 해당 영상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며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했고,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