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고양삼송 지구 사회주택사업 민간사업자 공모

토지임대부 방식·저렴한 임대료…15년 이상 거주 가능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LH가 올해 초 발표된 '사회주택 활성화 방안'에 따라 사회주택 공급 활성화에 나선다.

LH는 고양삼송 지구 사회주택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31일부터 공모한다고 30일 밝혔다.

사회주택은 사회적 경제주체가 공급‧관리를 맡아 입주민들이 저렴한 임대료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임대주택의 한 유형이다. LH는 지난해 수원시 조원동 소재 LH 홍보관 부지를 활용한 사회주택 시범사업에 착수한 바 있다.

이번에 사업자를 모집하는 고양삼송 사회주택은 LH가 보유한 블록형 단독주택용지에 국내 최초로 3층 이하의 저층·단독형 집합주택형태(35호, 175가구)의 사회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내년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고양삼송 사회주택사업 부지 위치도. [사진=LH]

대상부지는 전체 대지면적 6천860㎡,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150% 이하인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인근에 초등학교와 상업지역이 있고 3㎞ 내 농협대학교와 대형마트가 위치해 대학생이나 근처 직장인들의 임대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하철 3호선 삼송역이 가까워 서울 및 인근 수도권 지역으로의 접근성 또한 매우 우수하다.

또한 시범사업인 수원시 조원동 사회주택과 같이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공급돼 사회적 경제주체는 토지매입비용을 절감하고, 입주민은 주변 시세의 80% 이하의 임대료로 거주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토지 임대기간은 15년으로 입주민들이 원할 경우 최소 15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해당 기간이 종료되면 LH가 사업자로부터 건물을 매입해 일반 공공임대주택으로 활용하게 된다.

입주자격은 월소득이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의 120% 이하인 무주택자로, 사회적 경제주체가 제안하는 주거테마에 따라 입주민을 모집하게 된다.

입주민들이 스스로 커뮤니티를 형성해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청년‧신혼부부층, 경력단절여성, 지역 협동조합 등에 우선 공급한다. 입주민들의 공동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육아시설이나 소공연장 등 충분한 커뮤니티 시설이 마련될 예정이다.

공급 일정은 이달 31일 모집 공고를 내고, 10월 29일 사업계획서 제출을 거쳐 11월 중 심사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LH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