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아직도 5.18 모욕하는 망언이 부끄럽다"

39주년 5.18 기념식서 강조…"학살 책임자·헬기사격 등 끝내 밝혀내야"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기념행사가 18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와 금남로 등에서 거행됐다. 정부 기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각계 대표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유족, 일반 시민, 학생 등 5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기념식은 5·18 당시 희생된 고등학생 시민군의 일기를 바탕으로 작곡한 밴드 블랙홀의 곡 '마지막 일기'로 시작된 오프닝 공연,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5·18을 기억하고, 시대의 아픔을 함께 치유하는 내용을 담은 기념공연에서는 5월 항쟁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박영순씨와 최후의 항전을 하다 총상을 입고 사망한 고등학생 시민군 고 안종필 군 어머니 이정님 여사의 사연이 소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결코 잊을 수 없는 오월 민주 영령들을 기리며, 모진 세월을 살아오신 부상자와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진정한 애국이 무엇인지, 삶으로 증명하고 계신 광주시민과 전남도민들게 각별한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고 말하고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논란에 대해 “우리는 이미 20년도 더 전에 광주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이루었고, 법률적인 정리까지 마쳤다“며 ”이제 이 문제에 대한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으며,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가두방송 여성을 위로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고 강조하고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광주의 자부심은 역사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것이며, 국민 모두의 것”이라며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함께 가꾸고 키워내는 일은 행복한 일이 될 것이며, 우리의 오월이 해마다 빛나고 모든 국민에게 미래로 가는 힘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 기념식이 끝나고 이어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기념행사가 이어졌다. 오후 2시 전국 노동자들이 모이는 노동자대회와 전국대학생들이 5월 항쟁지를 순회하는 행진 행사가 열렸고, 오후 4시부터 전국 시민사회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과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 등을 촉구하는 범시민대회를 개최했다.

자유 연대 등 일부 보수단체도 이날 오후 1시부터 금남로에서 5·18 유공자 명단공개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은 1997년 5월 9일 국가 기념일로 제정됐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