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KT "케이블TV M&A 포함 여러 방안 검토"

구조개편 대응 고심 …넷플릭스·유튜브 위협적이나 아직은 보완재"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유료방송 시장 재편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KT 역시 케이블TV 인수합병(M&A) 등 대응 카드를 여전히 고민이다.

온라인인터넷방송(OTT) 공세 등까지 더해 시장 구조가 바뀌면서 이에 대응할 여러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다.

윤경근 KT CFO(전무)는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 시장 침투는 위협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미디어 시장 변화는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국내 소비자의 콘텐츠 선호도 및 IPTV의 저렴한 요금제를 고려하면 보완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유료방송 구조개편에 대해서는 "케이블TV 인수를 포함해 경쟁력 강화 등 옵션 등을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