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감각적 글쓰기 귀재 콜레트 자전 소설 ‘파리의 클로딘’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2018년 선댄스영화제 화제작이었던 ‘콜레트’의 주인공인 시도니 가브리엘 콜레트. 그를 작가로 만들어준 자전적 소설 ‘파리의 클로딘’이 출간됐다.

콜레트는 여성의 이름으로 소설을 발표하는 게 어려웠던 시절에 자신의 경험을 담은 소설 ‘클로딘, 학교에서’를 남편의 이름으로 발표했다.

첫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자 ‘파리의 클로딘’ ‘클로딘의 결혼생활’까지 남편과 공동 저자로 출간했고 ‘클로딘’이라는 이름이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 잡기에 이른다.

하지만 남편이 소설을 더 써내라며 방에서 나오지도 못하게 하자 불화를 겪는다. 결국 콜레트는 클로딘 연작에 대한 판권을 빼앗긴 채 이혼하게 된다.

뮤직홀에서 연극배우 등으로 생계를 이어가며 그는 끊임없이 글을 썼고 결국 20세기 유럽에서 여성 작가로서는 최초로 사회적인 성취를 이룬 예술가가 된다.

[민음사]
콜레트는 현대인이 잃어버린 감각을 전달하는 데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소설가다. 식물과 고양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아름다운 문학에 녹여낸 자연 예찬가이며, 남녀 간에 변화하는 사랑의 심리와 여성의 관능을 세밀하게 표현해내 ‘본능의 사제’라고도 불렸다.

콜레트가 때로는 생존을 위해 끊임없이 감각적 글쓰기를 존재 방식으로 택했듯이 클로딘도 일기와 편지로 자신을 표현하고 기록한다.

“책을 읽고 또 읽고, 정말 책만 읽었다. 닥치는 대로 읽었다. 책이 나를 이곳에서 끌어내 줄, 나 자신으로부터 꺼내 줄 유일한 것이었다.” 클로딘은 새로운 시각을 갖고 스스로에게 성장의 문을 연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