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페인·그리스·터키 음성로밍 '1.98원'

지난해 5월 출시 이후 이용객 300만명 돌파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지중해 국가에 여행을 간 KT 모바일 고객이 국내와 동일한 가격으로 음성통화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KT(대표 황창규)가 로밍ON(온) 서비스를 그리스·스페인·터키로 확대했다고 29일 발표했다.

KT가 지난해 5월 처음으로 선보인 로밍온은 해외 로밍 음성통화료를 국내와 똑같이 초당 1.98원으로 맞춘 서비스다. KT는 미국·영국·중국·일본 등을 포함해 총 24개국에서 로밍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설 연휴와 겨울방학 기간을 이용해 지중해 국가를 방문하는 고객 그리고 2월에 스페인에서 개최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전시회에 참가하는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KT는 국내와 동일한 음성통화요율을 적용하는 '로밍ON(온)' 서비스를 그리스·스페인·터키로 확대했다. [출처=KT]

KT의 로밍온은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서비스 신청할 필요 없이 해당 국가에 방문하는 고객에게 자동으로 서비스가 적용된다. 지난해 5월 출시된 로밍온 서비스는 고객들의 즉각적인 반응을 이끌며 누적 이용 고객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로밍온 서비스는 통신료 절감에도 기여하고 있다. 고객 1인당 평균 해외 로밍 음성통화료는 로밍온 서비스 출시 전, 1만5천원에서 출시 후 1천원으로 낮아졌다. 이는 약 93% 줄어든 수치다.

박현진 KT 5G 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해외 로밍 음성통화료를 국내와 동일하게 제공하는 통신사는 KT가 유일하다"며, "로밍온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국내든 해외든 전 세계 어디서나 안심하고 통화할 수 있는 환경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