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지도부와 갈등 빚던 전원책, 결국 '해촉'

김용태 사무총장 "전 위원 대신할 새로운 외부 인사 접촉 중"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했다. 전 위원은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일정을 놓고 당 지도부인 비대위와 연일 갈등을 빚어왔다. 전당대회 시점과 관련, 당 지도부는 내년 2~3월, 전 위원은 내년 6~7월로 각각 주장해왔다.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비대위는 전 위원이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전 위원에 대한 해촉 결정이 되자마자 (전 위원을 대신할) 새로운 외부인사에 대해 동의를 묻는 작업에 들어갔다"면서 "(새로운 인사가) 동의해주면, 당내 소정의 검증 작업을 거쳐 비대위 협의로 안건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과 함께 외부위원으로 합류한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과 이진곤 전 새누리당 윤리위원장, 전주혜 변호사는 위원직이 유지된다.

김 사무총장은 "일단, 세 명 외부 인사들에게 전 위원의 해촉 사실을 전달했다"면서 "그분들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다 확인이 안 됐지만, 저희로써는 3명이 당의 혁신과 보수재건 작업에 흔쾌히 동참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오후 3시에 예정된 조강특위 회의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