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동연 먼저 경질, 靑 참모 압력 때문"

"경질 대상은 소득주도성장 주도한 장하성"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질될 것이라는 기사가 보도되고 있는 것과 관련, "문책 인사로 경질될 대상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주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참모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힌 뒤 "대통령도 뻔히 알면서 무소불위 청와대 간신배들의 압력에 못 이겨 경제부총리를 경질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며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국민연금 개편안이 정부 발표 전 언론에 유출된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실무자들의 휴대전화를 가져간 것과 관련해선 "청와대의 파쇼적인 국정운영이 이제 도를 넘어 공안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선 "어제 법원행정처가 특별재판부 구성은 위헌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면서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특별재판부는 위헌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장관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조국 민정수석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모습은 정말 추해보인다"고 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