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한반도본부장 내일 방미…비핵화·평화체제 추진 전략 협의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1일 미국을 방문해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협상을 한다고 외교부가 20일 밝혔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오는 21~23일 이틀 간 워싱턴 D.C.를 방문, 비건 대표와 한미 북핵협상 회담을 한다. 방미기간 이 본부장은 미국 행정부 내 한반도 주요 관계자와도 협의를 가진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출처=뉴시스 제공]

이번 방미 협의에서 한미 양측은 이 본부장의 방중 결과와 비건 대표의 러시아·유럽 순방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비핵화·평화체제 추진 전략을 협의할 예정이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