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당, "공천 원칙대로 간다"

 


열린우리당이 내부 단속에 들어갔다.

탄핵정국에서 우리당에 대한 지지율이 전국적으로 급등하면서 공천 후보에 대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리당 클린선거위원회 천정배 위원장은 19일 "우리당 공천을 둘러싸고 여러 가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어떤 경우에도 우리당의 정치개혁의 취지에 맞는 원칙이 공천과정에서 견지돼야 한다는 것을 밝힌다"고 말했다.

원칙도 밝혔다.

천 위원장은 "선거법 위반 등으로 구속됐거나 혹은 구속되지 않았더라도 위반의 정도가 중대한 사람의 경우 공천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우리당의 정상적 경선 결과 탈락했거나 스스로 불출마를 선언한 사람들이 다시 우리당의 공천을 받는 일은 결단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우리당의 첫 경선에서 낙선한 김성호 현의원은 기자와 통화에서 "최근 한 언론매체에서 내가 다시 공천될 것처럼 보도했는데 그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나는 경선 지킴이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며 다시 출마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종오기자 ikoki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