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쟁이 평균임금 OECD 중하위권

GDP 8위, 평균임금은 23위…임금 증가율도 낮아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우리나라 월급쟁이의 평균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하위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OECD 회원국들의 임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근로소득자의 평균임금은 2만9천125달러로 집계돼 OECD 34개국 중(터키 제외) 23위를 기록했다.

국내총생산(GDP)은 1조4천112억달러로 )OECD 회원국 가운데 상위권에 속하는 8위 규모이나 평균임금 수준은 이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임금 증가율도 낮은 수준이었다. OECD 34개국의 평균임금 증가율은 5.39%인 반면, 우리나라는 2010년 2만8천40달러에서 2016년 2만9천125달러로 3.87% 올랐다.

6년 간 임금 증가율이 가장 높게 상승한 국가는 라트비아(27.90%)와 아이슬란드(24.26%)였으며, 그리스와 포르투갈은 각각 15.78%, 7.18% 감소했다.

총생산 대비 임금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1인당 GDP 대비 평균임금 수준을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105.76% 수준으로 GDP 규모가 비슷한 호주(114.38%), 캐나다(115.49%), 스페인(114.97%) 등의 국가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박 의원은 "국내총생산 중 특정 대기업이 차지하는 생산과 소득 비중이 클 경우에도 1인당 GDP 대비 임금소득 수준이 낮게 나타날 수 있다"며 "대기업은 성장하는데 가계소득이 하락하는 이유는 임금격차다. 경제성장의 열매가 골고루 분배될 수 있도록 대기업의 하청기업 임금 인상을 유도하는 등 고용 형태에 따른 임금격차 해소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