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삼성서울병원, AI 정밀의료시스템 구축

의료 데이터 분석 통해 임상 의사결정 최적화, 질환별 예측모델 개발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와 삼성서울병원은 인공지능(AI)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로 한국형 정밀의료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한국MS와 삼성서울병원은 클라우드 상에서 AI를 활용해 의료 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임상 의사 결정을 최적화하고, 질환별 예측 모델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MS는 삼성서울병원에 애저를 제공하고, 삼성서울병원은 애저를 바탕으로 영상·수면·유전체 데이터 기반 AI 파일럿 연구과제 세 가지를 추진한다.

우선 엑스레이 등 영상 데이터를 활용해 폐섬유화 진단 정밀도를 높이는 딥러닝 학습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또한 수면 무호흡증 예측에 적합한 데이터를 선별해 향후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며, 암 발병과 관련된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하는 딥러닝 툴킷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MS는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이 AI 활용 역량을 향상할 수 있도록 기초·심화 교육 과정도 제공할 예정이다.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은 "향후 양사가 AI 기반 정밀의료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순동 한국MS 대표는 "삼성서울병원이 의료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