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유승민에 경제부총리? 저급한 정치공작"

최경환 "진정성 있다면 연정협약 먼저 나서야"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국민의당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승민 바정당 의원에게 경제부총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장관직을 가지고 야당을 분열시키려는 저급한 정치공작"이라고 힐난했다.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부대표단·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청와대가 유 의원에게 경제부총리 입각을 제안했고, 국민의당 2~3명 의원에게 내각 참여를 권유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는데 이는 야당을 여당과 정부의 거수기나 2중대로 몰아가려는 아주 잘못된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의원은 "문 대통령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진정한 협치·연정의 의지가 있다면 연정협약에 먼저 나서야 한다"며 "연정협약 없는 상태에서 내각에 참여할 야당 의원도 없을 것이고 그런 정치공작에 넘어갈 의원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연정협약에는 과연 연정의 과제가 무엇인지, 연정의 실행 체계는 어떻게 할 것인지, 연정 과제를 시행하는 데 필요한 예산은 어떻게 할지 합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또 "민주당 내에서 나온 국민의당과의 통합설에 대해서도 불쾌하다"며 "한 뿌리니 함께하자는 것은 착각이다. 민주당은 착각에서 벗어나 당당히 협치·연정의 길로 나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