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압도적 정권 교체로 세월호 7시간 밝힐 것"

"黃 권한대행, 세월호 7시간 봉인…국회 동의받아 공개"


[아이뉴스24 김나리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압도적인 정권 교체를 통해 대통령 기록물로 봉인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 기록을 밝혀내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집중유세에서 "세월호 7시간의 기록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봉인해 무려 30년까지 열어볼 수 없게 만들었다"며 "이러면 세월호의 진실을 밝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황 권한대행의 대통령 기록물 지정은) 세월호의 진실을 30년 동안 가둬 놓자는 것"이라며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는 "하지만 새 정부에서 방법이 있다"며 "대통령이 마음대로는 못하지만 국회가 3분의 2 찬성으로 결의하면 (대통령 기록물을) 열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너도 나도 문재인을 찍어 압도적으로 정권교체를 하면 민심의 힘으로 대통령이 국회에 요구할 수 있지 않겠나"며 "세월호 7시간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압도적인 정권교체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관석 문 후보 선대위 공보단장도 이날 논평을 내고 "마지막까지 국민과 역사를 외면하고 박 전 대통령을 선택한 황 대행의 행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황 대행의 빗나간 충성심으로 인해 국정농단의 핵심 증거와 세월호 7시간의 진실은 상당 기간 어둠 속에 묻히게 됐다"고 지적했다.

윤 단장은 "대통령 기록물을 봉인할 권한이 있는지도 불분명한 황 대행의 행태는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알 권리마저 침해했다"며 "비공개 사유라며 사생활 침해 운운한 청와대의 발상도 한심할 따름"이라고 혹평했다.

김나리기자 lil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