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9천곡 서비스중단..."서비스 지장없다"

 


온라인음악제공업체인 벅스(대표 박성훈 www.bugs.co.kr)는 지난 9월 30일 서비스중지 가처분 결정이 내려진 9천329곡의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15일 밝혔다.

벅스 측은 "이번에 중단된 곡은 전체 21만곡 중 4.4%에 해당되며 7월 신곡과 그 이전의 곡이 대부분이므로 전체 서비스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벅스는 일부 서비스 중단에 대해 홈페이지를 통해 "메이저 음반사들의 소송남용과 이전투구로 범벅이 되어 가고 있는 어두운 현실에 매우 유감스럽다”며 “저작권 및 실연권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듯이 합리적인 사용료 기준이 마련되어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벅스는 1천5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음악기반 엔터테인먼트포털 사이트로 지난 9월 30일 법원으로부터 음반유통 및 기획업체 11개사 및 음원제작자협회가 신청한 9천329곡에 대해 서비스중지 가처분 결정을 받은 바 있다.

국순신기자 kooks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