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지략에 베트남 웃었다…필리핀 꺾고 결승 근접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베트남이 스즈키컵 결승에 한발 다가섰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일 필리핀 바콜로드 시티의 파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4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필리핀에 2-1 승리를 거뒀다.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오는 6일 홈 2차전에서 0-1로 패해도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결승 진출이 가능하다. 필리핀은 원정에서 두 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조별리그 4경기를 무실점하며 4강에 올랐던 베트남은 5경기 만에 첫 실점을 했다. 그렇지만, 공격적인 경기 운영으로 승리를 가져왔다.

전반 12분 베트남이 선제골을 넣었다. 아인득이 후방에서 연결된 볼을 머리로 연결했다.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닿지 않았고 골이 됐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실점했다. 영허즈번드의 가로지르기(크로스)를 라이헬트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박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한 압박을 주문했다. 의도는 통했고 3분 골을 넣었다. 응우옌 트롱 홍이 연결한 패스를 받은 판 반득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베트남은 35분 응우옌 꽁푸엉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추가시간 꽁푸엉이 회심의 슈팅을 했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그래도 한 골 차를 지키며 승리를 가져왔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