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류현진, 꿈의 WS 나선다…다저스 '폴클래식' 진출

    류현진(31, 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진출 6년만에 월드시리즈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LA 다저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최종 7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에 5-1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3패를 기록


  2. 변화구 안 통한 류현진, 집중타에 고개 숙여

    가장 중요했고 관심이 모아진 경기에서 제몫을 못했다. 류현진(31·LA 다저스)가 소속팀의 월드시리즈 진출 여부가 걸린 경기에서 고개를 숙였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있는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3. 류현진, PS서 첫 패전, NLCS 승부 원점

    류현진(31·LA 다저스)가 '가을야구'에서 처음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있는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밀워키 브루어스와 6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밀워키 타선에


  4. 류현진, 밀워키 타선에 뭇매 '3이닝 5실점' 흔들

    류현진(31·LA 다저스)가 '가을야구'에서 가장 좋지 않은 투구 내용을 보였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있는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 밀워키 브루어스와 6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3이닝 동안 52구를 던지


  5. 美언론 "오승환 이탈하면 불펜에 큰 구멍"

    한국 복귀를 희망한 오승환(36, 콜로라도 로키스)의 발언에 콜로라도 지역 언론이 우려를 나타냈다. 로키스 구단을 일선에서 밀착취재하는 지역 유력지 '덴버포스트'는 19일(한국시간) 오승환의 국내 복귀 의지를 전하면서 "그가 떠난다면 콜로라도 불펜에 큰 구멍이 생길 것"이라고 썼다.


  6. 류현진, NLCS 6차전 반스와 배터리 이룬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올 시즌 세 번째로 포스트시즌 마운드에 나선다. 그는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있는 밀러 파크에서 열리는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밀워키 브루어스와 6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에게는 지난


  7. MLB 사무국, 다저스 마차도에 벌금 부과

    LA 다저스 주전 유격수 매나 마차도(26)가 징계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마차도에 벌금을 부과했다. 마차도와 다저스 입장에서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다. 그는 전날(17일)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서 '더티 플레이' 논란의 주


  8. 류현진, 다저스 운명 걸고 6차전 선발 출격

    LA 다저스가 천신만고 끝에 4차전을 잡으면서 류현진(31)의 6차전 등판이 가능해졌다. 다저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에서연장 13회 접전 끝에2-1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


  9. 다저스, 벨린저 연장 승부 '끝내기 안타'

    류현진이 뛰고 있는 LA 다저스가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다저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4차전에서 2-1로 이겼다. 다저스는 1-1


  10. 보스턴, 브래들리 주니어 '만루포'로 미소

    보스턴 레드삭스가 2018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우위를 점했다. 보스턴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시리즈 3차전에서 8-2로 이겼다. 보스턴은 휴스턴에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11. '2실점 류현진', 투수에게 내준 안타가 화근

    류현진(31·LA 다저스)의 올 시즌 '가을야구' 두 번째 선발 등판이 기대에 모자랐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있는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NLCS·7전 4승제) 2차전 밀워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밀워키 타선


  12. '류현진 4⅓이닝 2실점' 다저스, 터너 역전포로 시리즈 1승 1패

    '괴물' 류현진(31,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뒤늦게 터진 타선의 도움을 받아 패전 위기에서 벗어났다. 류현진은 1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7전4선승제) 2차전 밀워키 브루어스전에 선발 등판


  13. 5회 못 넘긴 류현진, NLCS 2차전 패전 위기

    '괴물' 류현진(31,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뒤늦게 터진 타선에도 불구하고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2018 미국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그(NLCS, 7전4선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4. 역시 원투펀치…류현진, 커쇼 이어 NLCS 2차전 출격

    관심을 모은 류현진(31, LA 다저스)의 출격일이 예상보다 한 차례 앞당겨졌다. 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이다. CBS스포츠 등 외신에 따르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오는 13일부터 시작하는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NLCS 선발로테이션을 12일 발표했


  15. '불펜 대기' 다나카 "그만 하라고 할때까지 던진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뉴욕 양키스가 꺼낼 수 있는 카드를 모두 꺼낸다. 선발 자원인 다나카 마사히로(29)도 불펜에서 대기한다. 다나카는 10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 브롱스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미국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ALDS) 보스턴 양키스와 4차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