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욱 결승골…한국 男축구 AFC 23세 챔피언십 우승

김학범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축구대표팀이 겹경사를 맞았다. '김학범호'는 26일 태국 방콕에 있는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U-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에...



  1. 세계 최초 9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빛났던 '학범슨'의 명품 전술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위업을 달성했다. 한국은 지난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2. 中 "한국 축구가 부러워"

    "수준 차이가 너무 크다." 한국 축구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것을 지켜본 중국의 한 축구팬이 온라인에 올린 글이다. 한국축구는 중국에서도 부러움의 대상이 됐다. 23일 (한국 시간) 중국의 시나 (新浪)


  3. 호주 압도한 김학범호, 오세훈 높이·김대원 스피드 빛났다

    대한민국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4. 김학범호, 호주 꺾고 AFC 챔피언십 결승행…9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쾌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


  5. '이동경 추가골' 김학범호, 호주에 2-0 리드…도쿄행 티켓 눈앞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눈앞에 뒀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의 경기에서 2


  6. '김대원 선제골' 한국, 호주에 후반전 1-0 리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의 경기에서 1-0으


  7. '오세훈 골대 불운' 한국, 호주와 전반 0-0 종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 중이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의


  8. '오세훈 원톱' 한국, 호주전 베스트11 공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를


  9. 신들린 김학범의 교체카드 선택, 호주전에서도 적중할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대업 달성을 눈앞에 뒀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10. 도쿄행 눈앞 김학범호, 익숙한 호주 어떻게 넘어설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오는 22일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를 치른


  11.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대구 떠나 울산 이적 확정

    축구대표팀 골키퍼 조현우가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울산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 최고의 골키퍼이자 러시아 월드컵의 영웅 조현우가 4주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조현


  12. '파죽의 4연승' 김학범호, 팔색조 선수 기용으로 도쿄행 노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한국은 지난 19일 태국 랑싯에 있는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어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23세 이하)아시아챔피언십 8강


  13. 대한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2천400억원+a' 초대형 계약 체결

    대한축구협회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와 역대 최대 규모의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나이키와 올해부터 오는 2031년까지 12년간 2천400억원+a의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나이키는 계약기간


  14. 서보민, 까치군단 새 주장…"팀원 신뢰 두터워"

    성남FC 서보민이 2020시즌에도 까치군단의 주장을 맡는다. 2018시즌부터 팀의 주장을 맡아 좋은 활약을 이어가며 축구 인생의 황금기를 보내고 있는 서보민은 성실한 훈련 태도와 철저한 자기관리로 팀원들의 신뢰가 두터운 선수다. 경기


  15. 이동경 프리킥 '극장골' 한국, 요르단 꺾고 4강행

    버저비터나 다름 없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 가능성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한국은 19일 태국 랑싯에 있는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어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16. 조규성 선제골, 김학범호 요르단에 1-0 리드(전반종료)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이 토너먼트를 깔끔하게 출발했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9일 태국 랑싯에 있는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17. '셋째 출산' 박주호 누구, 러시아 월드컵 국가대표·獨 명문팀 출신 이력

    다둥이 아빠가 된 축구선수 박주호(33, 울산 현대)의 화려한 이력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박주호의 아내 안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13.01.2020 Hello there baby Park. And happy birthday(안녕 베이비 박. 그리고 생


  18. 한국 vs 우즈벡, 시청률도 대박…5.6%로 비지상파 1위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의 선전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국은 지난 15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19. 한국 U23 축구대표팀, 우즈백 꺾고 조별리그 마쳐

    김학범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23세 남자축구대표팀이 기분좋게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노리고 있는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를 3전 전승(승점9) 조 1위로 통과했다.


  20. 아산프로축구단, 무야키치 영입…첫 외국인선수

    올 시즌부터 시민구단 체제로 새롭게 K2리그(2부리그)에 참가하는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이하 아산)이 첫 외국인선수를 영입했다. 주인공은 오스트리아 출신 아르민 무야키치다. 무야키치는 라피드 빈 클럽(오스트리아)에서 데뷔했고 아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