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원 감독의 퇴임 경기, 승리는 없었지만 팬들은 "쎄오(SEO) 마이 히어로"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사임을 선택한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을 향해 팬들은 "쎄오(SEO) 오 마이 히어로"를 외쳤지만, 승리는 오지 않았다.

수원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KEB 하나은행 2018 K리그1 스플릿 그룹A(1~6위) 38라운드 최종전을 치렀다.

자진 사퇴 후 복귀해 잔여 경기를 치렀던 수원 감독은 제주전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이임생 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내정됐다는 이야기가 파다한 가운데 팀을 떠나게 됐다.

서 감독은 "선수 시절에는 그런 게 없었다. 마지막이라고 하니까 일주일 전부터 하루하루가 어색했다. 전과는 다르게 느껴졌다. 어제 클럽하우스에서 잠을 자는 데 정말 마지막이라는 것이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2013년 수원의 지휘봉을 잡고 인고의 시간을 보낸 서 감독이다. 모기업이 삼성전자에서 제일기획으로 이관되면서 긴축 정책으로 이어졌고 선수 영입보다는 유출이 더 많았다. 그야말로 답답함의 연속이었다.

과거를 되뇐 서 감독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2016년) FA컵 우승 당시가 가장 짜릿했던 것 같다. 반대로 올해가 가장 마음이 아팠다"고 솔직하게 표현했다.

사임을 강조해왔던 서 감독이다. 그는 기약하고 그만두는 상황이 됐다. 기약하고 나니, 애착이 더 가더라. 수원은 제게 특별했던 것 같다. 선수로 오래 뛰었고, 지도자로서도 오래 있었다. 축구 인생에서 중심이 됐던 곳이다. 미안함도 많고 힘든 상황과 마주했다. 팬들을 더 웃게 해드리지 못해 아쉬웠다"라고 전했다.

쉽게 말을 잇지 못했던 서 감독이다. 애써 눈물을 참는 것이 보였다. 그는 "저야 확고하게 마음을 세웠지만, 대표이사와 선수들은 긴가민가했다"며 "그동안 자연스럽게 한 명씩 대화했다 단체로 말했던 적은 없다. 오늘 이야기하지 않을까 싶다. 선수들도 말을 하면 바라보지 못하더라"며 미안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매년 힘들었다고 고백한 서 감독은 "1년, 1년 힘들지 않은 순간이 없었다. 그래서 선수들이 희생했다. 연봉을 줄였고 다른 팀에 갈 수 있었어도 저를 보고 가지 않았다. 그런 상황이 반복되니 다들 지쳐갔다"고 답했다.

따로 계획을 세우지 않고 축구 유람을 떠난다는 서 감독은 "지도자가 아닌 시선으로 축구를 보려고 한다. 대표팀이 나서는 아시안컵을 볼 생각도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 시작 후 팬들은 서 감독의 응원가를 불렀다. 관중석에는 '우리의 팀, 우리의 영웅, 우리의 기억'이라는 현수막도 내걸렸다. 선수 시절 사진도 보였다.

수원과 서 감독 입장에서는 애석하게도 승리는 없었다. 수원 공격진은 골문 앞에서 기회를 놓치기를 수차례, 넘어지는 등 투혼을 보였지만, 의지와 결과는 달랐다. 0-2 패배, 서 감독은 심판을 향해 격하게 항의하는 등 자신의 역할을 끝까지 이어갔다. 골이 터지지 않자 하늘을 바라보는 등 답답한 동작도 취했다.

승리는 없었다. 대신 경기 종료 후에는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또, 팬들에게도 작별의 인사를 전했다. 팬들은 "서정원"을 연호했다. 그렇게 수원과 서 감독은 작별했다.

조이뉴스24 수원=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