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힐만 "바뀐 투수 린드블럼에 대비할 것"

"날씨는 제어할 수 없어…우리는 그대로 김광현"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한국시리즈 4차전이 우천 순연된 가운데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은 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SK와 두산 베어스는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오전부터 전국적으로 내린 세찬 비가 그칠 줄 모르고 계속 내렸다. 결국 KBO는 오후 4시를 기해 우천 순연을 선언했다. 한국시리즈 통산 8번째 우천순연이다.

힐만은 크게 개의치않는 모습이었다. 그는 "날씨는 내가 컨트롤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그걸 감안해서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태훈이 공을 최근 많이 던지고 있다. 분위기나 흐름상 그런 선택을 했었고 의존도가 높았었는데 그가 쉴 수 있다는 것은 좋은 부분"이라고 긍정론을 펼치기도 했다.

우천 순연으로 두산 쪽 선발도 바뀌었다. 당초 이영하를 내세웠지만 조쉬 린드블럼으로 두산은 4차전 선발투수를 교체했다. 지면 벼랑 끝으로 몰리는 두산 입장에서는 린드블럼이 더 나은 카드다.

힐만 감독도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는 "투수가 바뀔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우리는 대비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바뀐다하더라도 우리는 그 부분에 준비되어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내일 경기 선발 투수가 공식적으로 발표가 된다면 코치진과 전력 분석원들을 만나 다시 한 번 구상하겠다"고 말했다. 라인업 또한 "만약 투수가 바뀐다면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기자회견 후 두산은 린드블럼으로 4차전 선발을 예고했다.

그는 이어 "이영하나 린드블럼 가운데 누가 더 낫다는 것은 없다. 우리 선수들이 더 열심히 던져주는 것이 더 좋은 경기로 가는 방향으로 갈 수 있는 일"이라고 선수들에게 믿음을 보였다.

SK는 선발 투수 변경이 없다. 9일 열리는 4차전에서 김광현을 그대로 내세운다. 힐만 감독은 "김광현을 그대로 내세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